728x90

전체 글 53

대전 브런치 후기 (마르디)

추석 연휴에 들어가기 전날 퇴근을 하고 브런치를 먹으러 갔다. 본래는 생선구이집을 먹으려고 하였으나 가려고 하는 곳마다 사라지고 없어져서 본의 아니게 브런치를 먹으러 갔다. 생선구이에서 브런치로의 메뉴 전환... 은 무엇?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쪼록 점심시간이 늦어졌고 덕분인자 아닌지 우리가 방문한 마르디에는 손님이 없었다. 우리뿐이었고 메뉴가 나올즈음 해서 한팀이 더 들어왔다. 가게 인테리어는 아주 데이트 본능을 불러 일으키는 그런 느낌이었고 사진찍기 좋은 곳 같은 느낌이 들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찰칵찰칵!!!!! 브런치 집에 대한 선입견이 깨지기도 하였다. 상당히 가격이 비쌀 것이라 예상했으나 이 곳은 그렇지 않았다. 가성비가 아주 좋았다. 가성비가 좋다는 것이 단지 싸다는 게 아니고 적당한..

먹는 거 2020.10.05

게장 시식 후기 (당진 제일꽃게장)

바람도 쐴 겸 대전에서 당진까지 장장 1시간 30분을 운전하여 달려갔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당진에서 유명한 제일꽃게장이라는 집에 가서 게장백반을 먹었다. 지금까지 먹은 간장게장과는 많이 달랐다. 전혀 짜지 않고 담백한 맛이었다. 간장에 밥을 비벼먹어도 맛있고 게장의 살을 발라서 밥과 먹어도 맛있고 같이 주는 된장찌개와 먹어도 맛있고 아무튼 맛있었다. 다만 가격이 비싼 것은 안 비밀....

먹는 거 2020.10.05

마라탕 시식 후기

날씨가 추워지기도 하고 충남대 근처에 위치한 피슈마라홍탕에 다녀왔다. 내가 처음으로 마라탕에 시도했던 곳이고 중독되버린 곳이다. 처음 시도하지만 부담없이 다가갈 수 있었던 그런 맛이다. 자기가 원하는 재료만을 모으고, 자신이 원하는 맵기 정도를 정하고 해서 먹으면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사진에는 없지만 꿔바로우도 쫀득하고 새콤달콤하니 참 맛있다. 히히히히

먹는 거 2020.10.05
728x90